1934년 3월 금항당(金港堂)으로 개점
  1945년 해방직후 통문관(通文館)으로 상호변경 후 지금에 이름